물, 올바르게 알고 마시자!

건강이야기 2017. 7. 17. 15:02 Posted by 전자파&블루라이트 차단 엑스블루








물은 마시면 마실 수록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흔히 알려져 있는데요,

물을 많이 마시게 되면 만성질환 예방에 도움이 되고 온갖 병을 치료 할 수 있다는

'물 예찬론' 까지 있습니다. 과연 100% 믿어도 될까요?




물의기능


요로결석 외에는 물로 치료가 가능한 질병은 없지만

물을 많이 마시면 암, 심혈관질환, 소화기질환, 알레르기 질환 등을 막을 수 있다는 주장이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는 과장된 주장이며, 물이 질병을 막아주지 않는다" 는 입장입니다. 요로결석을 제외하고선 직접적인 예방 및 치료효과를 보이는 질병은 없으며, 다만 물을 충분히 마셔 인체 세포 내 수분 양을 알맞게 유지하면

세포 저항력이 높아지는 부분은 있다고 합니다.

그렇게 되면 각종 세균과 바이러스 등의 침입이 억제되고, 몸 안 유해물질의 배출이 원활해집니다.


물의 핵심기능은 신진대사를 돕는것 이며


물의 중요성은 개별적인 질병 억제보다는 더 근본적인 차원에 있습니다.

입> 목> 식도> 위> 소장> 대장을 거쳐 몸에 흡수되는 과정에서

물은 각 장기의 기능을 원활하게 합니다. 온 몸을 돌면서 신진대사의 핵심 기능을 수행하는 것 이라고 할 수 있죠!








물 대신 녹차/커피/맥주 는 ?



커피, 홍차, 녹차등과 같은 카페인 음료는 많이 마실수록 체내 수분을 빼내는 역효과를 가져옵니다. 카페인은 이뇨작용을 촉진하여 몸 속 수분을 오히려 배출시키며,

커피는 마신 양의 2배, 차는 1.5배 정도의 수분을 배출시킨다고 합니다.


주스, 탄산음료 같은 당이 들어간 음료도 탈수를 유발하는데요

가당이 첨가된 음료를 마시면 체내 삼투압이 높아져 그 만큼의 물을 필요로 하기 때문입니다. 맥주도 마신 양보다 소변으로 빠져나가는 수분 양이 더 많다고 합니다.





마신 물이 목으로 내려갈 때는 구강의 미생물이나 세균을 끌고 갑니다.

물에 쓸려 내려간 미생물과 세균은 위에 도착하면 대부분 위산에 의해 죽기 때문에 인체에 무해합니다.



목/식도


물은 성대를 적셔 목소리가 잘 나오게 하고, 식도 점막에 수분을 공급하여 연동운동이 잘 되도록 돕습니다. 역류성 식도염 환자가 속이 쓰릴 때 물을 마시게 되면 위산이 씻겨 내려가는데, 이때는 위산 온도와 비슷한 미지근한 물을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물은 위액을 어느 정도 희석시키지만 위산을 중화시키지는 않기 때문에,

위산 과다로 쓰린 속은 물을 마셔도 가라앉지 않습니다.

위장 점막이 손상되어 쓰린 속에는 수분섭취가 어느정도 도움이 됩니다.



소장/대장


마신 물의 80%는 소장에서 흡수되어 정맥을 지나 혈액으로 옮겨집니다.

나머지는 대장에 내려가 대변을 묽게 하는 데 쓰이고, 일부는 대장 정맥을 거쳐 흡수됩니다. 물을 적게 마시게 되면 대장까지 오는 물이 부족하여 변비가 생길 수 있습니다.



혈액/피부/호흡기


혈액은 전신 세포에 영양분과 수분을 공급한 뒤, 세포의 노폐물을 싣고 돌아옵니다.

돌아온 물은 신장으로 흘러가서 소변으로 배출되는데, 피부세포에 도달한 물은 노폐물과 함께 땀으로 배출됩니다. 호흡기로 간 물은 기과지 내 먼지를 청소해주므로,

물을 자주 마셔 기관지를 촉촉하게 하면 숨만 쉬어도 기관지가 깨끗해 집니다.

기관지 수분은 수증기로 증발됩니다.








물의 양은 얼마나 마셔야?


한마디로 체중이 많이 나가면 더 마셔야 합니다.


하루 수분 배출량만큼 물로 수분을 보충해주어야 하는데,

표준 체중인 성인의 하루 수분 배출량은 3.1L 정도입니다. 대소변으로 1.6L, 땀/호흡/피부로 각각 0.5L씩 빠져나갑니다.

보통 성인은 먹는 음식을 통해 1~1.5L의 수분을 섭취하는데

재활용(세포 대사 중에 생긴 물) 수분이 0.1L 정도이므로,

나머지 1.4~2L의 물을 마셔 보충하면 됩니다.



하지만 체중이 많이 나간다면 이보다 더 마셔야 할 수 있습니다. 체중이 무거울수록 물 필요량이 많아지기 때문입니다. 체중에 30~33을 곱하면 대략적인 물 필요량(L)가 나오는데 예를들면 체중이 70kg인 성인은 2.1~2.3L 를 마시면 됩니다.

날씨가 덥거나 활동량이 많아서 상의가 젖을 만큼 땀을 흘렸을 때에도 더 마셔야 합니다. 소변 횟수가 줄어들고 색깔이 짙어지면 몸의 수분이 부족하다는 신호입니다.



매 시간마다 자주 마시는 것이 좋아


물은 한 시간 간격으로 한 번씩 마시면 좋습니다. 특히, 노년층은 신장의 수분 재 흡수율이 떨어지며, 뇌의 시상하부에 있는 갈증 중추가 노화해서 몸 안에 수분이 부족한 상태여도 갈증을 심하게 느끼지 못합니다.

의식적으로 매 시간마다 물을 마시면 좋은 이유이며, 한꺼번에 들이키는 것 보다는 한두 모금씩 나눠서 씹어 먹듯이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과도하면 이상증상 유발


신장 기능이 정상인 사람은 물을 많이 마셔도 2시간 뒤 쯤 소변을 통해 대부분 배출됩니다. 물을 많이 마신다고 더 이로울 것은 없다는 뜻입니다. 중요한 것은 물을 마시는 속도이며 한꺼번에 너무 많이 마시게 되면 저나트륨혈증이 발생하여 두통/구역질/현기증/근육경련 등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갈증이 심해도 한꺼번에 0.5L 이상의 물은 마시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무조건 많이 마신다고 이로울까?


물의 양은 세포에 수분과 영양분을 공급하고 노폐물을 배출하는 신진대사 유지에 필요한 정도만 마시면 됩니다. 건강한 사람은 목이 마를 때만 마셔도 신진대사가 충분하게 이뤄지며, 물 필요량도 일정하게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체중, 활동량, 날씨 등에 따라 달라지며 무조건 많이 마신다고 특별히 건강에 더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물은 0kcal


물을 섭취하게 되면 일시적으로 체중이 늘 뿐, 심장과 신장이 정상이면 이뇨작용으로 인해 평소 체중으로 돌아온다고 합니다.

하지만 심장이나 신장에 이상이 있으면 체내에 수분이 축적되어 체중이 늘 수 있습니다.

건강한 사람이 물을 마시고 살 찐 것처럼 보이는 것은 부종 때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