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업무시대 눈건강 지키는 20-20-20규칙

건강이야기 2016. 11. 22. 09:30 Posted by 전자파&블루라이트 차단 엑스블루

지털 업무시대 눈건강 지키는 20-20-20규칙

 

 

 

시력 협회’(Vision Council)는
미국인 중 90% 이상은 적어도 하루에 2시간 이상
디지털 기기를 사용하고,
이중 약 70%는 디지털 기기 화면을 2개 이상 동시에 사용해
눈 건강을 해칠 위험이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약 1만명 성인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이미 약 65% 이상이 화면을 장시간 쳐다본 뒤
디지털 안구 피로증’(Digital Eye Strain)을 겪었는데요.

 

 

디지털 안구 피로증은
디지털 기기 사용에 따라 발생하는 안구 이상 증세로
건조증, 자극감, 시야 흐려짐, 두통, 허리와 목 통증 등이 나타납니다.


디지털 기기 사용에 따른 안구 피로증 발생률은
사용 기기의 갯수에 따라 차이를 나타나는데요.

 


하나의 기기만 사용한 경우
안구피로증은 약 53%였지만,
2개 이상의 기기를 동시에 사용할 경우
약 75%로 안구피로증이 높게 나타났습니다.


연령대 별로는 20대에서
안구피로증 환자 비율이 73%로 가장 높았습니다.


멀티 스크린에 익숙한 20대의 경우
눈 건강 악화가 진행 중이라는 것을 의미하며
디지털 기기 사용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디지털 기기의 화면이 소형일수록 눈과의 거리가 가까워지는데
이는 눈 건강에 매우 위험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같은 소형 기기 사용자들은
일반적으로 눈과의 거리가 약 8~12인치에 불과해
거리가 가까울수록 눈 깜박거림 현상을 방해합니다.

 

눈 깜박거림 횟수가 감소하면
안구건조증이 발생해 자극감, 뻑뻑한 눈 증상에 이어
시력 저하로도 이어질 수 있습니다.


현대사회에서 디지털 기기를 멀리하고 생활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봐야할 것입니다.


업무와 학업, 여가생활 곳곳에 미친 디지털 기기로부터
눈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서 협회측은
20-20-20 규칙을 지키는 것을 당부했는데요.

 

 

디지털 기기 화면 사용 매 20분마다
적어도 20초간 눈에 휴식을 취하며
휴식을 취하는 동안 최고 20피트 이상의 거리를 응시해
긴장된 안구 근육을 이완하는 안구 체조를 권했습니다.

 

컴퓨터 사용량이 많다면 근무시간에는
블루라이트를 차단하는 안경을 권하기도 했는데요.
노란색을 띠는 렌즈는 빛반사와 블루라이트를 감소시켜
안구 피로증을 막아줄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