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라이트 차단 시력보호필름

블루라이트 2017. 6. 5. 11:42 Posted by 전자파&블루라이트 차단 엑스블루


현재 많이 보급되어있는 전자기기(컴퓨터, 스마트폰, TV, 휴대 게임기 등) 의 액정모니터에서 나오는 빛은 흰색LED(발광 다이오드)입니다.

힌색 LED는, 청색의 광원과 황색의 형광체를 합춘 빛으로 블루라이트가 함유되어있는 양이 어마어마합니다.

전자기기의 백라이트로서 많이 사용되고있기 때문에, 우리는 블루라이트에 노출되는 기회가 많은것이죠.



블루라이트란 "가기광선"이라고 불리는 눈에 보이지않은 빛으로 

380~500nm(나노미터)의 파장의 청색광입니다.

가시광선 중에서도 가장 파장이 짧고, 자외선에 가까운 강한 에너지를 가지고있습니다.

에너지가 강한 이 블루라이트는 각막이나 수정체에서 흡수되지않고, 망막까지 직접 도달해버립니다.

눈의 깊은 곳에서 산란되기쉽기 때문에, 눈의 피로나 두통등의 증상을 일으키기 쉽습니다.



블루라이트가 미치는 영향


눈의 피로


블루라이트는 다른 색과 비교해서 파장이 짧기때문에, 공중의 미세한 먼지등에의해 빛이 산란되기쉬운 성질을 가지고있습니다.

그것이 컴퓨터나 스마트폰의 화면의 깜빡거림으로 나타나기때문에 화면의 눈부심이나 눈시림을 느끼고 그것을 제대로 보려고 초점을 마추려 노력하기 때문에 눈의 조절기능에 부담을 주게됩니다.

이것이 눈의 근육을 필요이상으로 피곤하게 하는 원인이됩니다.



체내시계가 무너진다


저녁 잠들기 전에 스마트폰을 잠깐 보다가 잠에들지 못한 경험 한번쯤은 있으실 겁니다.


사람이 졸릴때 "멜라토닌"이라는 호르몬이 뇌내에서 분비됩니다.

눈이 블루라이트를 감지하면 그 멜라토닌의 생산량이 감소하게 됩니다.


밤 늦게까지 컴퓨터나 TV, 스마트폰 등에 열중하게되면 뇌내나 몸은 활동상태와 같아집니다


때문에 체내시계나 자율신경이 무너지게되어 잠에들지 못하게 되거나 잠이 얕아지는 증상을 일으키게됩니다.


체내시계의 무너짐을 컨트롤하는 중요한 것은 블루라이트입니다.


태양광에도 블루라이트가 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태양광에서 강한 블루라이트의 자극을 망막이 받게되면 뇌가 아침이라고 판단하여, 멜라토닌의 분비가 억제되어 각성하게됩니다.

반대로 태양이 질때 블루라이트의 양이 감소하게되면 뇌는 밤이라고 판단하여 멜라토닌의 분비를 활성화 합니다.


때문에 건강적인 생활을 보내기위해서는 확실하게 아침의 빛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블루라이트 대책



업무로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하게 될때에는 블루라이트 차단 시력보호필름을 모니터에 부착하여 사용하시거나, 블루라이트 차단 시력보호 안경을 착용하시는 것 이 좋습니다.


시중에 나와있는 블루라이트 차단 필름도 따져보고 사용하셔야 합니다.

블루라이트 차단율이 거의 없는 필름도 있기때문입니다.


엑스블루는 일본에서 가져온 입증된 필름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믿고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www.xblue.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